사람들이 말하는 내 집 마련과 청약의 진정한 의미 (ft 디에이치파스 티어로트 청약)

흑석재에 이어 꽤 큰 로또 청약이 나왔다.
전국민 로또 청약이라고.. 온갖 단톡방과 텔레그램과 뉴스가 난무하고 있다.
이거 맞아? 사람들은 자기 집을 사는 것에 관심이 없구나.청약은 내 집 마련을 위한 것이 아니구나’라고 생각하며 쓰는 글.

차익은 27억9억.이런 단위가 나돈다.
시세차익이 크다는 말에 너도나도 청약을 넣는 선순위 곰돌이로 고민한다.
청약을 하는 사람들은 내 집 마련이 절실하기 때문일까?아니면 차익을 얻고 싶은 마음인가?아무리 생각해도 후자다.
유튜브를 포함한 각종 채널에는 각종 시뮬레이션이 나온다.

이전 이미지 다음 이미지

양도세 77%를 내고 1억~1.8억~5.2억을 버는 그런 상상을 하면서 계획을 세우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내 집을 장만하고 싶습니까?청약에 당첨되고 싶습니까?주택에 전혀 관심이 없던 사람들이 내 집 마련이 어렵다고 한다.
내 집을 원하기 때문에 청약을 넣거나 내 집을 원하기 때문에 당첨됐으면 좋겠다.
나는 여기 살고 싶으니까 청약을 넣는다라는 의미는 전혀 안 보여.오로지 돈을 버는 수단세 77%를 내고도 돈을 벌 수 있는 로또 당첨이다.
라는 것 외에 다른 의미가 있을까? 청약은 어느새 로또와 돈벌이 수단주변 시세보다 싸거나 비싸거나 당첨되면 돈을 벌지 말지.대부분의 관심사는 이런 것 같다.
로또든 아니든 청약이 어느새 돈을 벌 수 있을까?라는 의미로만 생각하게 된다.
주변에서 청약에 당첨됐다고 하면 내 집 마련에 성공했지.축하한다기보다는 돈을 벌었는지 관심을 갖는다.
돈이 별로 없을 것 같으면 거기는 비쌀 것 같은데 왜 넣은 거야, 그 돈이면 다른 데 넣어 청약 가점이 낮아서 안 맞아서 내 집 마련의 꿈을 꿀 수가 없어?라고 하는 것은 변명이 되어 버렸다.
청약 가점이 낮아서 당첨이 안 돼서 나는 청약에서 돈을 못 벌겠네(가점이 낮은) 우리도 돈을 벌게 해줘 이런 뜻이 아닐까? 4년 전 분양가는 로또 분양이래?4년 전, 분양가로 강남 하이엔드를 가져간다는 광고, 4년 전에는 왜 관심이 없었을까?그때 뭐하고 이제서야?바꿔서 생각해보자.지금 신규 분양은 4년 후에 로또가 되지 않을까?4년 전 분양이 지금 로또라면 지금 분양은 4년 뒤에 어떻게 될지 상상해보자.물론 불확실성은 어쩔 수 없다.
현재는 높은 경쟁률, 낮은 당첨 확률의 불확실성의 미래는 올라갈지 내릴지 모르는 불확실성의 돈을 벌고 싶은 마음에 청약에 접근한다면 이런 관점에서 좀 더 가능성이 높은 것을 생각해보는 것이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까?어쨌든 한국의 청약제도.진짜 이상해.많은 사람들이 내 집 마련보다는 돈벌이 수단으로만 보는 청약.이게 정말 주거 안정과 주택을 위한 제도가 맞나?어쨌든 오늘도 느끼는 내 집 마련과 청약 당첨을 외치는 사람들은 그저 돈을 벌고 싶다는 뜻만 남아 있다.
돈을 벌고 싶다는 말이 진정한 의미구나.집에 관심이 없구나.총 100만명이 넣었네 총 100만명이 넣었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