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골프 랭킹 1위의 스코티 셰플러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목 부상

세계 골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 목을 다쳤습니다.
그는 16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폰테베드라비치의 TPC 소글러스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중 14번 홀에서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야 했습니다.
간이 의자에 앉아서 트레이너에게 마사지를 받은 후 경기를 계속했어요.

셰플러는 올 시즌 개막전인 센트리를 비롯해 6개 대회에 출전해 지난주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모두 톱 20위 안에 드는 뛰어난 성적표를 남기고 있습니다.
이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셰플러는 1, 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6타로 상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셰플러는 2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12번 홀에서 티샷을 했을 때 목에 뭔가를 느꼈고, 그리고 나서 골프채를 뒤로 돌리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치료를 받고 조금 느슨해진 것 같았지만 대부분의 시간은 클럽과 내 몸의 간격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습니다.
빨리 목 부상이 조금이라도 나아져서 남은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면 좋겠어요.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