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잠 결말 해석 리뷰 참신하고 쫄깃함 스릴러 추천

영화 ‘잠의 결말’ 해석 후 참신하고 두근거리는 스릴러 추천 영화 ‘잠’이 OTT 플랫폼 넷플릭스와 티빙에서 공개됐습니다.
영화 ‘잠’은 소재가 흥미로워서 감상해 봤어요. 예상대로 미스터리한 작품이고 연출과 연기도 좋았습니다.
수면 결말 해석의 재미도 있어서 보는 재미와 다 보고 난 후에도 즐길 수 있는 영화였어요.

2023년 개봉한 한국 영화 ‘잠의 리뷰’와 ‘결말 해석’입니다.

영화 ‘잠’ 예고편영화 ‘잠’ 예고편영화 ‘잠’ 예고편영화 잠 리뷰영화 ‘잠’은 아내 수진(정유미)이 어느 날부터 시작된 남편 현수(이선균)의 수면 중 이상 행동을 알게 되면서 시작된다.
잠들기만 하면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변하는 남편의 모습은 점점 더 심각해집니다.
수면 클리닉에서 치료도 받지만 쉽게 호전되지는 않습니다.
영화 <잠>은 가장 안전해야 할 공간인 ‘집’에서 자기 편이라 할 수 있는 남편이 두려움의 대상이 되는 과정을 초반부터 잘 그려냅니다.
서스펜스 넘치는 연출로 초중반의 긴장감이 상당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더 끔찍했어요.<잠>은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어떻게 전개되는지 궁금한 점이 많았습니다.
언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 몰입감도 좋았습니다.
중후반부에서는 무속신앙에 얽힌 이야기로 조금 산에 가는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끝까지 보면 이것도 의도된 것이라 흥미롭습니다.
이 영화는 등장인물도 한정적이고 장소도 큰 변화는 없습니다.
그냥 핵심 스토리에 집중시키는 건데요. 수진의 불안감과 불신이 커질수록 관객들 역시 기괴한 분위기에 압도됩니다.
일상적인 소재로 공포감을 극대화하는 전개는 참신했고 두 배우의 연기도 좋았고 연출도 매끄러웠어요. 뻔한 공포영화와는 차별화되는 내용이 흥미진진하던데요.영화 ‘잠’의 가장 큰 즐거움은 결말의 해석일 것입니다.
열린 결말이라 관객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제 나름대로 해석을 해봤습니다.
이 영화는 등장인물도 한정적이고 장소도 큰 변화는 없습니다.
그냥 핵심 스토리에 집중시키는 건데요. 수진의 불안감과 불신이 커질수록 관객들 역시 기괴한 분위기에 압도됩니다.
일상적인 소재로 공포감을 극대화하는 전개는 참신했고 두 배우의 연기도 좋았고 연출도 매끄러웠어요. 뻔한 공포영화와는 차별화되는 내용이 흥미진진하던데요.영화 ‘잠’의 가장 큰 즐거움은 결말의 해석일 것입니다.
열린 결말이라 관객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제 나름대로 해석을 해봤습니다.
이 영화는 등장인물도 한정적이고 장소도 큰 변화는 없습니다.
그냥 핵심 스토리에 집중시키는 건데요. 수진의 불안감과 불신이 커질수록 관객들 역시 기괴한 분위기에 압도됩니다.
일상적인 소재로 공포감을 극대화하는 전개는 참신했고 두 배우의 연기도 좋았고 연출도 매끄러웠어요. 뻔한 공포영화와는 차별화되는 내용이 흥미진진하던데요.영화 ‘잠’의 가장 큰 즐거움은 결말의 해석일 것입니다.
열린 결말이라 관객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제 나름대로 해석을 해봤습니다.
영화 ‘잠의 결말’ 해석스포일러 주의!
영화 ‘잠’의 결말은 크게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1. 현수가 연기한 것 2. 빙의된 할아버지의 유령이 떠난 것 저는 영화를 보는 동안 유령의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결말은 1절이었고 현수가 할아버지의 유령 행세를 했다고 생각했습니다.
현수의 직업은 배우로 평소 아래층에 살던 할아버지를 알고 있었어요. 현수는 자신에게 할아버지의 유령이 빙의됐다고 믿었고, 미쳐버린 아내 수진을 안심시키는 유일한 방법은 유령이 떠났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할아버지 행세를 했을 텐데요. 특히 알았다며 할아버지처럼 말하는 장면은 진혁이 정말 피곤하고 자포자기한 표정 같았어요. 그리고 이 장면의 연기는 좀 이상하지 않았나요? 배우 이선균의 평소 연기를 생각하면 여기서 할아버지의 연기는 할아버지인 척 보여주려는 연기처럼 어색했는데요.정말 할아버지 귀신이라면 손자 진혁이는 이름을 부르면서 딸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는 것(현수가 모르니까)도 포인트라고 생각됩니다.
평소 현수는 잠잘 때 보인 이상행동을 깨어난 후 전혀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할아버지의 귀신이 떠난 후에는 할아버지가 갔다고 바로 인정하는 것도 너무 자연스럽고 신기했습니다.
앞서 현수가 수면클리닉에서 바꾼 약을 먹고 완치됐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미뤄 빙의가 아닌 렘수면 장애 때문에 발생한 일로 생각됐습니다.
수면장애 증상과도 비슷한 행동을 보였기 때문에 유령 빙의는 그냥 수진의 오해와 망상이 아니었을까요?원인을 알 수 없는 수면장애로 일어난 일로 아이가 위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미쳐버린 수진. 무속신앙을 믿지 않다가 극한 상황에 몰리면서 그럴듯한 가설로 점점 이를 확신하게 됩니다.
극한의 상황에서 인간이 얼마나 빨리 약해지고 주변 상황에 쉽게 휘둘리는지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사이비 종교나 가스라이팅을 받는 경우와도 비슷한 것 같다) 현수의 실제 행동과 달리 수진은 할아버지 귀신이 나오는 환영을 보는 장면 또한 제정신이 아니라는 것을 암시하는 듯 했습니다.
1번의 경우로 해석했을 때 현수의 수면 장애는 왜 갑자기 발생했을까? 영화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을까?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현수의 수면장애는 왜 생겼을까요? 나는 수진이 임산부라는 설정이 이에 대한 힌트를 주는 것 같았어요.현수는 무명의 배우입니다.
아내가 연기를 잘한다고 그를 응원하지만 아마 생활이 불안정한 직업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출산일이 다가오면 가장으로서 부담이 생겼을 겁니다.
그런 현수의 무의식이 스트레스가 되면서 수면 장애로 나타난 것 같은데요.이 작품에서는 ‘둘이 함께라면 극복할 수 없는 문제가 없다’는 가훈이 여러 번 강조됩니다.
극중 현수는 간단한 방법(=포기)을 여러 번 선택하려 하지만 수진은 이를 거부합니다.
현수의 수면장애가 심각해 욕조에서 밤을 보내는 극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친정으로 피신하거나 남편을 무시하지 않습니다.
함께 이겨내려는 노력을 계속해서 보여줍니다.
영화 후반부에도 집을 나서려던 현수가 다시 이 가훈을 걸어놓고 수진을 포기하지 않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래서 영화 ‘잠’은 부부의 결속력을 보여주려고 한 것 같았어요.영화의 엔딩 역시 현수가 완치되고 수진이 코를 골며 잠을 자게 됐다는 것은 부부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했음을 암시하는 듯했습니다.
수진이가 저지른 일이 있기 때문에 정신병원이나 교도소행이 유력해 보이는데 현수는 그런 수진을 버리지 않는 것 같아요. 유령이 떠났다는 사실에 안도한 수진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예상됐고, 해피엔딩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 부부에게 희망이 있어 보였습니다.
’잠’은 여러 해석의 가능성이 적절히 있어서 흥미로운 영화라고 생각되는데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감상하고 결말을 해석했는지 찾아봅니다.
잠을 재미있는 스릴러 영화로 추천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 잠포토참 감독, 유재성 출연, 정유미, 이선균, 김금순 개봉, 2023.09.06.참 감독, 유재성 출연, 정유미, 이선균, 김금순 개봉, 2023.09.06.참 감독, 유재성 출연, 정유미, 이선균, 김금순 개봉, 2023.09.06.참 감독, 유재성 출연, 정유미, 이선균, 김금순 개봉, 2023.09.06.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