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천일의 스캔들 (Theother Boleyngirl, 2023.04.28)

[영화] 천일의 스캔들 (Theother Boleyngirl, 2023.04.28)

천일의 스캔들 감독 저스틴 채드윅 출연 나탈리 포트먼, 스칼렛 조핸슨, 에릭 바나 개봉 2008.03.20.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역사적으로 잘 알려진 ‘천일의 앤’ 스토리를 가져왔다.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영화마다 달라지는 출연 배우들-앤 불린과 헨리 8세 등-을 누가 연기하는지, 적절한 캐스팅이었는지와 함께 시대적 고증, 의상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물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기 때문에 현 시대의 시각에서 그 시대를 해석하게 되면 무리가 따른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특히 왕의 여자가 되기 위해, 그리고 왕의 아들(아들)을 낳음으로써 얻는 부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추악함-헨리 8세라 불린 집안의 자매 앤, 메리를 맺으려는 노퍽 공작과 앤의 아버지, 헨리 8세를 차지하듯 동생과 근친상간까지 시도하는 앤-은 악마적이다.
이 스캔들을 소재로 한 다른 영화는 보지 않아 비교할 수 없지만 세 주인공 헨리 8세(에릭 바나), 앤 불린(내털리 포트먼), 메리 불린(스칼렛 조핸슨)의 연기와 의상이 무척 볼만했다.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